▲ 강정마을회가 22일 제주도청을 찾고 해군기자 반대운동에 도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제주도민일보 이상민 기자] 강정마을 주민들이 제주도청을 다시 한번 찾았다. 강정마을회는 22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사중지명령을 내려 줄 것을 촉구했다.

강 회장은 “제주도의 자존을 지키는 대열에 모든 도민의 총의를 보여야 할 때"라며 도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해군과 삼성 대림의 불법공사가 도를 넘고 있고, 강정에서는 연일 부상자들이 속출하고 연행자들이 줄을 잇고 있다"며 "민항일 결우 당연히 설치해야 할 크루즈 선박 정박지와 전용항로를 누락하거나 고의로 설치하지 않겠다는 것은 물론 구럼비 발파에 필요한 화약류를 운송경로나 운송방법, 1일 사용량을 초과하는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군기지를 시작으로 공군기지, 레이다 기지, 통신기지, 육상경비대 등 제주도 남쪽지역은 온통 군사기지화 돼 제주도의 미래가치가 완전히 상실될 수 밖에 없다"며 "국익에 보탬이 되기는 커녕 미국의 개입 가능성으로 동북아의 군사적 균형이 무너지며 한반도 전체를 전쟁의 공포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제주도의 무장화는 미래 한국사회의 아킬레스건이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결국 제주도의 이름을 '평화의 섬'에서 '전쟁의 섬'으로 바꿔야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그는 도민들에게 해군기지 반대운동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 강 회장은 “총리실과 중앙부처 관리, 해군참모총장이 차례로 방문하며, 어떠한 타협도 없이 해군기지 건설 강행만을 밝히며 제주도를 굴복시키려 하고 있다"며 "이제야 말로 제주도민이 총단결해 일어서야 한다. 강정을 살리는 일은 제주도를 살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우 지사를 향해선 공사중지명령을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강 회장은 “우 지사는 결코 중앙정부의 어떠한압력에도 굴하지 말고 도민을 대표한다는 소신으로 불법과 탈법으로 점철된 해군기지 사업에 단호한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며 "그 길만이 제주도를 살릴 뿐 아니라 이 나라를 위해 제주도가 해야 할 역할은 온전한 평화의 섬으로 기능해 동북아의 정세 안정에 기여하는 것임을 천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