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일본군대 장교로 복무한 사실과 그의 장기 독재정치가 빚은 잔혹성,특히 그의 통치 기간 동안 자행된 광범위한 인권유린/영장 없는 불법 체포,안보를 이유로 한 고문,사법살인 등" 역사 歷史 History

 

나는 잠도 제 시간에 못 자가면서 한미자유무역협정 정국을 숙고하느라 결과적으로 어느 언론사 홍보까지 허벌나게 해주게 됐다.그런데 그 어떤 언론사는 박정희 후광으로 무임승차해서 정치민주화의 열매를 한껏 만끽하며 대선에 나오겠다는 어느 대권후보 인터뷰 기사를 오늘 제딴에는 소통이랍시고 기민하게 취재해서 기사화한 건가? 참 어처구니가 없어서 말이 안나온다! 소통? 이명박 불통의 또다른 버전이라는 게 이 시대의 비극이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8461

 

친일·독재 '세탁'으로 안철수 맞설 수 있을까

[고승우 칼럼] 박근혜, 부친에 대한 평가와 태도 표명이 우선

고승우 전문위원 | konews80@hanmail.net  

입력 : 2011-11-15  10:36:29   노출 : 2011.11.15  10:48:48

 

안철수와 박근혜, 박근혜와 안철수 - 이 두 사람은 내년 대선과 관련해 가장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주인공들이다. 한미 FTA 국회비준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여야 내부의 진통과 이명박 대통령의 국회 방문 강행 등에 대한 언론의 관심도 이들 두 사람에 대한 관심 다음이다. 이런 상황에서 두 사람의 차세대 리더십과 관련해 비교가 될 만한 사례가 동시에 발생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14일 자신이 보유한 안철수연구소 주식 지분(37.1%)의 절반인 1500억원 상당을 사회에 환원키로 했다. 안 원장은 “기업이 사회에 기여하는 존재가 돼야한다는 믿음을 실천"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는데 정치권과 언론은 대권 유력주자의 정치권 진출 신호탄이라는 꼬리표를 일제히 달았다. 그러나 안 교수의 행동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 99%의 1%에 대한 분노 캠페인’이 주장하는 취지에 매우 가깝다는 평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지극히 한국적인 정치판의 세속적 가치관으로 모든 것을 평가하는 고정관념의 결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

안 교수가 얼마 전 박원순 시장에게 서울시장 후보를 흔쾌히 양보한 것은, 이익 추구를 위해 온갖 술수를 다 부리면서 수치를 모르는 기성 정치권의 모습과는 거리가 너무 멀었다. 박 시장은 당선이후 서민의 눈높이에서 벗어나지 않는 신선한 정치의 모범을 보이고 있어 안 교수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재산 사회 환원 발표가 나왔다. 여야가 두어 달 전 태풍처럼 닥친 안 교수 충격 여파로 혁신과 통합 등의 주제 속에서 제 각각의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와중에서 나온 안 교수의 파격은 기성 정치권의 쇄신을 더욱 부채질할 불쏘시개가 될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표는 같은 날 여권 내에서 일고 있는 쇄신 갈등과 관련해 "친박 분당설, 전혀 사실 아니다. 국민의 어려움 해결 외에는 다른 생각 없다"고 밝혔다. 이 뿐 아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서 열린 높이 5m의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에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위대한 사상과 철학을 선양하고 그 정신을 예술로 승화시키며 역량 있는 신예작가의 창작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한 제12회 대한민국 정수(正修)대전 시상식’에 참석했다.

박 대표가 ‘분당설’을 부인 한 것은 민주주의의 후퇴와 남북관계 악화를 초래한 이명박 정권의 하수인 역할을 해온 한나라당을 계속 정치적 기반으로 삼아 대권 등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한나라당에 대한 끝없는 애정(?)의 표시다. 박 전 대표가 아버지 박정희 챙기기에서 완강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이명박 정부 들어 기승을 부리는 ‘친일과 독재 세탁 작업’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새 역사교과서 집필에서 이승만 독재, 5.16 군사쿠데타, 5.18 민주화 운동, 6월 민주화 항쟁 등이 전부 삭제됐다. 이에 대한 분노가 각계로 급속 확산되고 있지만 박 대표는 아직 침묵하고 있다. 박 전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의 공과 가운데 ‘과’부분에 대해서 침묵하고 있는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지만 차세대 리더의 철학과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게 하는 부분이다.

박정희에 대한 평가는 극명하게 두 갈래로 나뉜다. 그의 지지자들은 그의 집권 기간 동안 고도 경제성장이 달성되었고 박정희가 부패에 연루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2차 대전이후 독립한 신생 국가 가운데 한국이 경제 발전에서 최정상의 위치를 차지하게 된 것은 박 전 대통령 덕분이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쪽에서는 그가 일본군대 장교로 복무한 사실과 그의 장기 독재정치가 빚은 잔혹성, 특히 그의 통치 기간 동안 자행된 광범위한 인권유린을 지적한다. 영장 없는 불법 체포, 안보를 이유로 한 고문, 사법 살인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던 사실을 규탄한다.

언론과 관련해서 박 전 대통령이 부산 MBC, 부산일보 등 언론사를 불법으로 빼앗아 만든 정수장학회의 실질적인 소유권이 박 전 대표 등에게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박 전 대표가 풀어야 할 큰 숙제의 하나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가 지난 2007년 정수장학회는 박정희가 개인 사업가로부터 강제로 빼앗은 부정축재 재산이기 때문에 원소유주에게 돌려주라고 권고했으나, 박 전 대표 등은 아직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향후 안 교수와 박 전대표가 어떤 행보를 취하면서 유권자들의 충실한 머슴 노릇을 하겠다고 어떻게 행동할지 속단키 어렵다. 내년 대선에서 유권자들은 진정한 민주주의, 성장과 복지 정책 추진 및 남북한의 경제 공동체 확립 및 한반도 평화통일과 같은 민족 최대의 과제를 풀어야 할 리더를 뽑아야 한다. 안 교수가 그런 정치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정치시스템에 대한 경험 축적, 특히 자신이 아직 언급치 않은 남북문제 등에 대한 정확한 비전 제시가 필요하다. 박 전 대표의 경우 역사 바로 세우기가 진정한 미래 구상의 첫 걸음이 된다는 점에서 자신의 부친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태도 표명을 해야 한다. 정치가 국민과의 소통, 21세기형 협치로 가려면 정치적 리더는 그에 걸맞는 철학과 방법론을 갖춰야 한다.

고승우 전문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안철수 교수, 연구소 지분 절반 사회 환원하기로

안철수 1500억 사회환원, 한나라당은 '충격'

  • Environment
  • Nuclear waste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8544

    "박근혜 대선 나오려면 정수장학회 정리하라"

    부산일보 노조 상경투쟁… 경영권 독립 요구한 노조위원장 징계위 회부

    김상만 기자 | hermes@mediatoday.co.kr  

    입력 : 2011-11-18  01:11:55   노출 : 2011.11.18  11:40:20

    부산지역의 유력일간지 부산일보가 정수장학회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올해 초 부산일보 노사는 사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 부산일보 사장 임명에 정수장학회의 입김을 최소화하자는데 합의했으나 갑자기 회사가 입장을 바꾸면서 노사관계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회사는 노사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사장추천위 구성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노조대표인 이호진 위원장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노조는 회사가 노사합의를 뒤엎은 것은 정수장학회가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두고 부산일보에 지속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고, 회사는 ‘수용불갗라는 재단 쪽의 입장을 통보했음에도 노조가 불법노동행위를 하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정수장학회는 부산 유력기업인의 재산을 강제로 헌납받아 만든 5·16 장학회의 후신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 육영수 여사의 ‘수’자를 따서 이름을 지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이사장을 맡고 있었다가 지난 2004년 정치적 논란이 일자 그 이듬해 물러났다.

    그러나 새 이사장에 자신을 보좌하던 비서관을 이사장으로 앉히면서 박 전 대표가 지속적으로 정수장학회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정수장학회는 부산일보의 지분 100%, MBC의 지분 30%를 소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17일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이강택)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전 대표가 대선주자로 나서겠다면 정수장학회를 완전하게 사회에 헌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과 부산일보지부는 17일 서울 프레스센터 앞에서 정수장학회의 사회환원과 경영진 임명권 독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치열 기자 truth710@

    <iframe style="WIDTH: 100%; HEIGHT: 60px" marginwidth="0" marginheight="0" src="http://p.lumieyes.com/frm4.asp?domain=mediatoday.co.kr&url=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8544" frameborder="0" noresize="noResize" scrolling="no"></iframe>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은 “유력한 집권 여당의 대선주자가 정수장학회를 사회에 환원했다면서 자신을 보좌하던 비서관을 이사장으로 앉히고 소유의 끈을 놓지 않고 있는 것은 박 의원이 평소 그토록 강조하는 신뢰와 원칙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편집권과 언론독립을 위한 투쟁은 언론노동자의 기본적인 사명이고 국민의 알권리를 지키는 일인데 회사가 노사합의를 일방적으로 이행하지 않으면서 노조위원장을 징계하려고 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호진 부산일보지부장은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지난 2004년처럼 박 전 대표 보도가 불공정하다는 정치적 논란에 휩싸인다면 부산일보는 또 다시 흔들릴 수 있다”면서 “부산일보의 경영권, 인사권을 부산일보 사원들과 부산시민들에게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지지발언에 나선 전종휘 한겨레 지부장은 “이번 정수장학회와 부산일보 사태를 적극 보도하도록 한겨레 편집국장에게 요구하겠다. 아울러 내년 대선 앞두고 박근혜 전 대표와 정수장학회 관계도 철저히 검증보도 하라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언론노조는 이날 발표한 <대통령 or 정수재단, 박근혜 씨는 선택하라>는 제목의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수장학회의 사회환원을 주장하면서 △정수재단 명칭 변경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 전면 교체 △부산일보 경영진 선임권 민주화 등의 이행을 촉구했다.

    부산일보 사측은 17일 징계위를 열어 노조위원장 징계절차를 밟으려 했으나 노조 쪽의 불참으로 일단 징계위를 연기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var dklScript = document.createElement("script"); dklScript.id = "dklscript"; dklScript.src = "http://js.keywordsconnect.com/mediatoday2.js"; dklScript.type = "text/javascript"; var header = document.getElementsByTagName("head")[0]; header.appendChild(dklScript); </script>

    김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친일·독재 '세탁'으로 안철수 맞설 수 있을까

    대선 앞두고 부산지역 언론 ‘몸살’

    A rescuer holds the unchained hand of an anti-nuclear protester being removed from the railway tracks before the arrival of the transport train in Hitzacker. The transport has to stop again and again because of the blockades - it takes longer than any such transport did before. It started on Wednesday, 4pm in Valognes, France and has to make 1,200 kilometres. Now it is on its final 20 kilometres (12 miles) Photograph: Christian Charisius/AFP/Getty Images
     

    덧글

    댓글 입력 영역